가가야의 정성이 깃든 손님 접대는 언제나 고객님의 만족을 최우선으로 생각하고 행동한 고 선대 여주인(오카미) 오다 다카의 신조에서 생겨난 것입니다. 세심한 배려를 기본으로 한 객실 서비스. 그리고 지금은 어디서나 볼 수 있는 습관, 여주인이 각 방을 찾아가 인사하는 모습은 바로 저희 가가야에서 시작되었습니다.

오다 다카는 고객님께는 [못합니다]라는 말은 하지 않도록 하고 고객님 한 사람 한 사람과 진지하게 승부를 겨루는 심정으로 서비스를 제공했습니다.
그 마음이 오늘까지 이어져 가가야/아에노카제(가가야 자매여관)가 아니고서는 체험하지 못할 [정성이 깃든 손님 대접]으로 언제까지나 변함없이 고개님들의 사랑을 받고 있습니다.

신문
모든 분들께 편한함을 드리고 싶다

모든 분들께 편한함을 드리고 싶다

가가야에 숙박하시는 모든 분들께서 진심으로 편한함을 드리고 싶다. 이는 가가야 창업당시부터의 저희들의 소원입니다. 그 하나가 마중나갈 때부터 배웅해 드릴 때까지 작고 섬세한 배려로 보살펴 드리는 자세입니다. 이것이 바로 가가야의 정성어린 손님 접대의 기본으로 여기고 있습니다.
가가야에서 보내실 최상의 시간, 편안한 시간을 즐기시기 바랍니다.

이 페이지 톱